MEMBERSHIP :: 멤버쉽
 아이디저장
ㆍ초혼 여성회원 ㆍ초혼 남성회원
ㆍ돌싱 여성회원 ㆍ돌싱 남성회원
ㆍ실버 여성회원 ㆍ실버 남성회원
ㆍ명예회원(초혼/돌싱/실버)
ㆍ회원조건별검색
입금계좌_국내_강동선4.jpg
회사대표 1.jpg
커플매니저 1.jpg
이용자가이드 1.jpg
 
공지사항이벤트자유게시판러브칼럼off-프로필 
   클럽지기, 운영위원, 매니저, 상담사 등이 전체 회원들에게 전달하는 제반사항 등으로 꼭 숙지할 필요가 있는 내용입니다.
   클럽의 일원으로서 무심코 지나치기 보다는 반드시 한번쯤 읽고 숙지하여 클럽활동에 지켜 나가는 것이 필요할 것입니다.
 
작성일 : 23-02-20 11:59
‘인구위기’ 농촌 청년들 “지자체, 결혼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조회 : 3,425  

‘인구위기’ 농촌 청년들 “지자체, 결혼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반려자 찾기 조차 어려워”
인구소멸 앞둔 농촌 ‘적신호’
“일손 부담으로 결혼 꺼려”
국제결혼 지원 목소리도


 


image
충북 합계출산율 및 고령화 현황표 (천지일보 그래픽팀) ⓒ천지일보 2023.02.20


 

[천지일보 충북=홍나리 기자] “젊은 사람들이 너무 귀하죠. 아기 울음소리도 없고. 귀농한 뒤에 결혼하고 가정을 꾸리고 싶은데 그 자체가 너무 어려워요.”


매년 전례가 없는 저출산률을 기록하는 가운데 농촌내 결혼과 출산에 지자체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일각(코나아이㈜시스템다이내믹스팀)에서는 인구 붕괴 시대에 접어들었기에 국내 혼인·출산률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국제결혼을 포함한 여러 국외 인구 유입 정책을 병행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비혼’ 혹은 ‘결혼 포기’ 세대가 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결혼을 하고 싶은 청년들은 여전히 많다. 특히 농촌지역 청년들은 “결혼을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한다”고 토로한다. 그나마 이들에게 돌파구가 될 수 있는 지자체의 국제결혼 지원 제도조차 존폐 위기에 처해있어 상황은 더욱 열악하다고 이들을 호소하고 있다.


괴산군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2년차 귀농인 조성현(39, 남)씨는 “도시보다는 농촌이 내 보금자리와 가정을 꾸릴 기회가 있다는 건 확실하다”면서도 “반려자가 있어야 모든 게 가능한데 농촌에 들어오고 싶어 하는 상대를 찾기가 쉽지 않다”고 고개를 저었다. 


image
(출처: 연합뉴스)


농촌 청년들은 국내를 넘어 국외 여성과의 결혼까지 염두하고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하늘길이 막힌 데다 ‘매매혼’ 논란도 불거져 그조차 녹록지 않다. 이런 상황 속에서 2020년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처음으로 추월하면서 농촌은 소멸위기에 직면했다.


최근 괴산군을 포함한 전국 인구감소 89개 지역 등이 협의회를 구축, 대응에 나섰지만 시민의 피부와 와닿는 현실적인 대안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인프라 부족·일손 부담’으로 결혼 힘들어”


본지가 16일 취재한 결과 농촌 청년들은 ‘상대 배우자의 결혼 기피 원인’으로 일손에 대한 부담과 도시에 비해 낙후된 인프라를 꼽았다. 


청년 농부이자 괴산군 청년귀농귀촌협의회 대표 정승환(36, 남)씨는 “무엇보다 국내 여성들은 시골에 살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정씨는 “그럴 생각도 없는데 상대 쪽에서 농사를 도와줘야 한다는 부담을 갖더라”며 “또 인프라가 부족한 게 크다. 흔히 말하는 ‘로켓배송’도 안되고 편의점 하나를 가더라도 차 타고 가야 하지 않나”고 했다. 그러면서 “배우자가 친구도 만나고 맛집, 영화관도 가야 하는데 그런 놀 수 있는 ‘핫플레이스’가 전혀 없으니 누가 봐도 메리트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내 미혼 여성들의 의견도 이와 다르지 않았다. 청주시에서 직장을 다니는 김서연(29, 여)씨는 “주변에 결혼해서 농촌으로 간 친구가 딱 한 명 있다”며 “들어보면 평일, 주말 할 것 없이 ‘집에서 배달음식 시켜 먹고 핸드폰, OTT 본다’고 한다. 친구 만나기 위해 청주까지 오는 것도 부담스러워하는 모습을 보니 미혼자 입장으로서 꺼려지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국제결혼이라도 장려해야”


image
출생아 수보다 사망자 수가 많은 인구 데드크로스 발생 현황표 (제공: 통계청 및 충북도 그래픽)


출생률보다 사망률이 높은 현상 ‘데드크로스’는 국내서 2020년 첫 발생했다.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생산연령인구가 줄고 국가 성장잠재력도 약해졌다. 정부는 2040년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의 약 33.9%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다 보니 농촌 괴산군에선 아이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정승환씨는 “마을 영농조합 모임에 가면 대부분 65세가 넘은 분들”이라며 “같이 일하면 ‘저분들 어떻게 일할까’ 걱정될 정도로 답답하다”고 한숨을 쉬었다. 


충북에서도 보은군과 괴산군은 초고령화 군으로 꼽힌다. 관내 인구의 약 33% 이상이 고령층 인구이다. 


지난해 말 괴산 총인구는 3만 7055명이며, 0~14세 인구수는 2113명(남자 1056명, 여자 1057명)으로 5.7%를 차지했다. 한해 79명의 신생아가 출생하고 595명이 사망했다. 충북의 출생률은 전국 평균 0.84명보다 높은 0.98명으로 이 중 도내에서도 인구감소 지역인 괴산군과 단양군은 0.7명에 머물렀다. 출생률은 꾸준히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악순환을 끊어내기 위해서는 20~30대 청년층의 유입이 절실하다. 


충북은 2011년부터 2020까지 10년간 청년이 약 5% 줄었다. 총인구유입률이 높은 편에 속하는 충북이지만 실상은 50~60대가 직장 등의 사유로 이전해오는 경우가 많으며 20~30대 층은 다수 빠져나가고 있다. 유소년 인구와 청년층 인구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은 ‘결혼’이다.


지역내 결혼·정착을 돕기 위해 정부는 팔을 걷어붙이고 지방소멸기금 지원, 인프라 지원에 열을 올리지만 정작 이는 현실적인 대책이 아니라는 것이 현지인들의 전언이다. 


정승환씨는 “최근 지방소멸기금으로 인프라 개선 등이 이뤄지고 있지만 이는 현실적인 대책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정씨는 “공공 유치원 등 여러 가지 대응사업이 이뤄지고 있지만 정작 시설을 만들고 이용하는 사람이 없다”며 “유동인구가 없는데 그 주변으로 또 무엇이 들어서겠나”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군청에도 요구하는 것이 ‘국제결혼은 국내보다 훨씬 결혼 가능성이 있다. 결혼장려로 출생률을 높이라’는 건데 최근 사회 분위기상 그조차 어렵다”고 했다. 


괴산군에서 만난 두 농부는 국내 결혼이 어려운 만큼 국제결혼에 지자체가 다시금 적극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국제결혼은 코로나19 이전까지 실제로 2016년 이후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전체 혼인 건수가 2012년 이후 내리 감소세를 보인 것과는 대비되는 양상이다. 이에 결혼 의지는 있지만 국내 결혼이 어려운 이들에게 여전히 하나의 돌파구로 여겨지고 있다. 


조성현씨는 “귀농하면서 결혼에 대한 꿈이 커졌고 실제로 국제결혼을 적극적으로 알아봤다”며 “그 비용만 거의 한 3000만원 가까이 들더라. 그 일부를 나라에서 지원해주는 정책이 있다면 분명 수요가 있을 거라 본다”고 의견을 내비쳤다. 


◆깊어가는 ‘인구절벽’… 결혼장려 제도↓


image
(출처: 연합뉴스)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출생률은 4.3% 더 줄었다. 지난 2021년 0.81명의 합계출산율로 ‘세계 1위’ 저출산 국가의 불명예에 오른 지 1년 만이다. 이같이 인구절벽 사회 속에서도 젊은 농부에 대한 ‘실질적’ 결혼장려 정책은 줄고 있는 실정이다. 괴산군은 지난 2008년부터 2020년까지 국제결혼 부부 57쌍에게 결혼비용을 500만원씩 지원했다. 충북 도내에선 괴산·증평·음성·단양군 등 인구감소 지역에서 ‘미혼자 국제결혼 지원 등에 관한 조례’를 만들어 이같이 인구 유입을 추진했다. 


그러나 이젠 이마저도 어려운 형국을 맞이했다. 지난해 2월 국제결혼 장려제도가 ‘매매혼 조장’ 등으로 각종 언론 보도를 장식하면서 장려제도 움직임도 사그라졌다. 괴산군 관계자는 “국제결혼 장려제도는 아직 있다”며 “이번에 1쌍이 지원을 받았다. 다만 지난해부터 여러 지적의 목소리가 나오면서 존폐 결정에 대해 내부에서 논의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국내 현 인구수는 올해 1월 기준 5155만 8034명이다. 오는 2030년 경제활동인구는 약 125만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2060년에 들어서면 현재 인구의 30%가 ‘삭제’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온다. 산업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전국 223개 시·군·구 가운데 소멸위기 지역은 총 59곳으로, 빨간불이 뜬 ‘소멸위험 지역’은 9곳으로 3.9%에 달한다. 인구소멸 현상은 가속도가 붙으면 멈출 수 없어 ‘폭주 기관차’라고도 불린다. 초반 감소속도가 더딜지라도 임계점을 넘어서게 되면 저지가 어렵다. 인구절벽 위기가 피부에 와닿고 있는 지금, 결혼하고 싶은 농촌 청년들의 목소리에 지자체가 뾰족한 대응을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천지일보 충북=홍나리 기자]



 
 

Total 29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9 성평등 인식 없이 저출산 해결 어렵다 2023-04-05 15831
28 프랑스보다 심각한 한국 저출산-고령화, 연금개혁 남의 일 아니다 2023-04-05 15245
27 ‘출생신고 가시밭길’ 미혼부 “헌재 결정 환영…어서 법 바뀌길… 2023-03-30 15877
26 오답만 내놓는 저출산 대책 2023-03-24 577
25 저출산 위기 극복하자…서울시, 종교계와 힘 합친다 2023-03-24 15851
24 30세前 아이 셋 두면 병역면제‧1명당 2억 지원…與, 저출산 대책 검… 2023-03-24 15613
23 삼성어린이집 간 한 총리 "저출산 극복위해 기업 역할 중요" 2023-03-24 13681
22 “결혼·출산 장려하면 오히려 역효과, 개인의 선택에 실질적 지원… 2023-03-06 3167
21 용인특례시, 출산 장려 정책 '전 생애 삶의 질 제고'로 전환 … 2023-03-06 3278
20 "서울도 매년 10곳 문 닫아"...요즘 MZ세대 결혼 안해 예식장 '줄폐… 2023-03-02 3336
19 “수도권인구 지방 이동보다 가파른 인구감소 막는 게 더 중요” 2023-02-20 3435
18 ‘인구위기’ 농촌 청년들 “지자체, 결혼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2023-02-20 3426
17 결혼하고 싶은 청년 "달서구에서 천생연분 찾아요" 2023-01-27 3462
16 해남군, 청년부부 결혼축하·장려금 300만원 지급 2023-01-27 3420
15 인구 자연감소 폭 11만8000여명…역대 최다 기록했다 2023-01-18 3476
14 [더뉴스] '20대 결혼적령기' 옛말...초혼 여성 절반이 30대 2023-01-16 3591
13 청주시, 충북행복결혼공제 가입자 17명 선착순 모집 2023-01-16 3463
12 거창군, 결혼축하금·디딤돌 통장 신청하세요 2023-01-04 3466
11 달서구, 결혼1번지 달서로 내일의 희망을 연다 2023-01-04 3542
10 영월군 "관외 출퇴근 월10만원·출산장려금 셋째 1000만원 지급" 2022-11-21 3606
 1  2  
회사명 : 두물머리 | 대표 : 강동선 | 주소 :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 78길 42, 411호(서초동, 현대기림)
사업자등록번호 : 218-45-00688 | 국내결혼중개업 : 서울-서초-국내-21-0007호 | 국제결혼중개업 : 서울-서초-국제-
전화(HP) : 010-5765-6682 | 팩스 : 0504-373-6682 | 이메일 : kds593312@gmail.com
Copyright 2013 All right reserved. 홈페이지문의 오필상 (010-3254-5432), 개인정보관리자 강동선(010-5765-6682)